모바일 메인 구글광고 등 삽입
 

한국개혁장로교회 고백진술서

-  우리는 신구약 성경 66권이 유일한 계시된 말씀인 것으로 고백하며, 사도 교회 시대 이후 계시가 종결되었음을 믿고 고백한다.

-  ​우리는 사도신경, 아다나시우스 신조, 칼케돈 신조, 니케아 신조 그리고 벨직 신앙고백서,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, 도르트 신조,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및 대소요리문답을 성경과 가장 조화되는 고백으로 받아들인다. 교회는 건전한 고백정신과 더불어 이에 대한 교육을 소홀히 하지 말아야 함을 확인한다.

- ​​ 우리는 오직 하나님 한 분만이 교회의 유일한 주인이심을 실질적으로 고백하며 신앙적인 삶 가운데 실천한다. 하나님의 몸된 교회에서 특별히 더 많은 권세를 가지고 있는 자가 없음을 믿는다.

- ​​ 우리는 전통적인 교회의 직분관을 계승한다. 항존직인 목사, 장로, 집사를 교회의 직분으로 받아들이며 여성목사제도를 수용하지 않는다.

- ​​ 우리는 자유주의, 신비주의, 은사주의, 세속주의, 기복주의, 혼합주의, 종교다원주의 신학사상을 철저히 배격한다. 아울러 타락한 교권주의와 인본적인 교회 민주주의도 거부한다.

- ​​ 우리는 이혼 경력이 있는 성도를 직분자로 세우지 않는다. 이는 저들을 개인적으로 심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교회의 순결과 자녀들의 올바른 성장과 교육을 위해서이다.

- ​​ 우리는 사도교회로부터 이어받은 역사적 건전한 교회의 상속과 보존을 위해 성도의 임무를 다한다. 교회는 역사적 과거와 미래에 연결되어 있음을 믿는다.

- ​​ 우리는 세례의 남발과 의미없는 성찬이 무분별하게 시행되는 것을 경계한다. 특히, 군에서의 집단 세례는 교회를 어지럽히는 행위임을 지적한다.

- ​​ 우리는 동성애가 교회 안에 용납되어서는 안 될 죄악임을 밝힌다. 거룩한 하나님의 교회가 동성애를 받아들이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악행이다. 그에 대해 회개함으로써 과거의 죄악을 청산한 자들을 성도로 받아들이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.

- ​​ 우리는 자살이 하나님 앞에 죄악임을 분명히 한다. 구원의 은혜를 아는 성도는 스스로 자신의 목숨을 끊는 행위를 저지르지 않는다.

- ​우리는 어떤 경우라 할지라도 인위적인 낙태행위는 살인 행위라는 사실을 인정한다. 태아의 장애상태 여부와 강간 혹은 근친상간에 의해 생겨난 태아라 할지라도 낙태할 수 있는 권리가 없다.

- ​​ 우리는 모든 인위적인 인간생명 제작행위는 하나님께 저항하는 행위임을 분명히 밝힌다. 체세포를 통한 인간복제 등은 위험한 현대 과학의 산물로서 명백한 비윤리적 행위로 간주한다.

- ​​ 우리는 어떤 형태의 진화론일지라도 거부하며, 외계인의 존재를 받아들이지 않는다.

- ​​ 우리는 교회 안의 성도들 사이에 어떠한 빈부귀천의 차이도 없음을 천명한다. 교회 안에서는 어떤 경우에도 직업과 학벌자체가 존경과 경시의 기준이 되어서는 안 된다.

- ​​ 우리는 교회 내부에 기독교적인 모습을 띠고 침투하는 세속적인 유행에 대해 민감하게 경계하는 자세를 가진다: 무분별한 종교적 음악, 악기, 춤, 연극 등이 예배 가운데 도입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.

- ​​ 우리는 소위 3S, 즉 스크린(영화, 비디오 TV 등), 스포츠(프로스포츠, 격투기 등), 섹스(관련 담론 포함)에 대해 경계하는 자세를 유지한다. 이런 것들에 빠지는 것은 경건생활을 해치게 된다는 사실을 항상 인식한다.

- ​​ 우리는 자녀들이 세속 학교교육에 물들지 않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여 교육에 임하고자 노력 한다: 자녀들이 학교공부에 충실하도록 지도하기에 앞서 교회를 통한 말씀과 교리교육에 충실해야 함을 기억한다.

- ​​ 우리는 기록된 성경과 역사적 전통을 띤 고백을 주의 깊게 살피지 않은 채 시도되는 무분별한 교회연합운동은 영적인 간음행위로 본다. 참된 교회연합은 마땅히 지향해야 할 바이지만 성령 하나님의 도우심과 성경을 통해 이루어져야 함을 분명히 인식한다.